보도자료

-컬링- 믹스더블 대표팀, 세계선수권 16강 첫 진출

서울=연합뉴스) 최인영 기자 = 한국 컬링 믹스더블 대표팀(경북체육회)이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로 세계믹스더블선수권대회 예선을 통과, 16강부터 시작하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.

믹스더블 대표팀인 이기정-장혜지와 장반석 코치(이상 경북체육회)는 지난 16일부터 21일(이하 현지시간)까지 스웨덴 칼스타드에서 열린 대회 조별예선전에서 B조 2위를 차지,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.

이기정-장혜지는 예선전에서 독일, 리투아니아, 슬로베니아, 오스트리아를 이기고 스웨덴과 핀란드에 패하면서 4승 2패를 기록했다.

총 42개국 42개 팀이 참가한 이 대회 플레이오프에는 캐나다, 러시아, 미국, 중국, 스코틀랜드 등 16개국이 진출했다.

컬링 믹스더블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새로 채택됐다.

기존 남자 컬링, 여자 컬링이 4명으로 팀을 구성해 총 8개의 스톤으로 10엔드를 진행하는 것과 달리, 믹스더블은 남녀 각 1명씩 2명이 5개의 스톤으로 8엔드까지 경기한다.

한국은 이전까지 총 6차례 믹스더블 세계선수권에 참가했으나,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

대표팀은 22일 잉글랜드와 16강전을 치른다. 잉글랜드를 누르고 8강에 진출하면 중국과 덴마크 중 승자와 4강 진출권을 놓고 대결한다.

이 대회에서 상위 12위 안에 들면 평창올림픽 참가 점수를 받을 수 있다. 한국은 개최국으로서 올림픽 출전권을 이미 확보했지만, 이번 경기로 올림픽 메달 가능성을 확인한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.

컬링 믹스더블 대표팀인 경북체육회 이기정-장혜지[세계컬링연맹 제공사진]


 

Comments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